뉴욕에 간 귀뚜라미 체스터 (뉴베리 아너상 수상작)

영어책 A CRIQUET IN THE TIME SQUARE의 번역서로 시공주니어 문고 3단계이다.
고학년들 독서논술 수업 도서를 선정할 때 뉴베리 수상작들을 의도적으로 몇 권 넣었다.

참고로, 고학년들 수업 도서에는 김구나 간디 같은 위인들의 이야기, 허생전, 홍길동전, 박씨전 등 한국 고전 소설, 그리고 뉴베리 소설들을 넣었다.

뉴베리상 수상작들은, 내친구 윈딕시를 소개한 글에서 링크했으므로 여기선 패스.

암튼, 내가 생각하는 뉴베리상 수상작들은, 하나같이 읽는 이의 마음을 따듯하게 하고,가슴을 적셔주는 내용들이다. 사람들간의 마음과 마음의 소통으로 따뜻해지는 사람사이의 관계를 이야기하고자 하는게 아닌가,,, 그러다 보니, 오히려 초등학생들이 읽어서 그런 작가의 의도를 잘 파악할 수 있겠나, 아이들의 인생 경험으로 사람살이의 외로움과 나눔으로 인한 정과, 그런 것들을 얼마나 잘 이해할 수 있겠나 싶은 안타까움도 있다.

그래서 오히려, 뉴베리 수상작들은 어른들이 읽기에 참 좋은 이야기들이 아닌가 한다.

삭막한 현대를 살아가는 성인들에게 따뜻한 한줄기 빛이 되고 가슴을 채워주는 물줄기가 된다는 확신,, ㅎㅎㅎ



이 책은 동화의 주인공으로는 좀 생뚱맞은, 귀뚜라미가 주인공이다. 시골에 살던 귀뚜라미 체스터가 어느날 사람들의 소풍 바구니에 실려 기차와 지하철을 타고 뉴욕까지 가게 된다. 낯선 뉴욕의 지하철 역에서 처음 만난 생쥐 터커와 고양이 해리는 시골에서 온 체스터에게 따뜻하게 대해주고 복잡하고 낯선 지하철 역에서의 생활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준다. 또한 지하철역 신문가판대에서 일하는 마리오라는 남자아이 역시 신문 무더기 속에서 발견한 작은 벌레 귀뚜라미를 구해주고 깨끗이 닦아주고 성냥갑을 찾아 집을 만들어주고 정성껏 키운다.

체스터가 가지고 있는 탁월한 음악 연주능력으로 체스터는 뉴욕에서 유명인사가 되지만,,,

그로 인해 오히려 외로움과 허무함을 느끼고, 결국엔 생쥐 터커와 고양이 해리의 도움으로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는 지하철을 타게 된다.

조그만 귀뚜라미 한마리가 정말로 뉴욕에서 코네티컷까지 그 긴 여행을 성공적으로 해서 다시 고향에 돌아갈 수 있을지, 읽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많이 걱정되고 불안하지만, 체스터를 보내고 온 생쥐와 고양이는, 내년 여름엔 코네티컷으로 여행을 가기로 다짐하는데,,, 그 모습이 귀엽다^^


by 책방친구 2012.02.12 18:50